::: 스타전자 :::


  제품안내

















 아들 통해 오락실 단속정보 유출한 경찰관, 재판 넘겨져

2019-08-16 02:32:22, Hit : 553

공무상비밀누설혐의...아들은 성매매 위반혐의로 기소

현직 경찰관이 아들을 통해 불법 오락실 단속정보를 누설한 혐의로 아들과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. 

8일 검찰 등에 따르면 광주지검 목포지청은 지난 5일 목포경찰서 강력팀장 A 씨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, A 씨의 아들을 성매매알선등행위처벌법 위반 혐의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. 또 검찰은 성인용 오락실 3곳을 운영하며 게임머니를 불법 환전해준 혐의(게임산업진흥법 위반 등) 등으로 김모 씨 등 2명을 구속 기소하고 양모 씨 등 15명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.





[기사 원문 더보기]






4923
  ‘유착비리’ 3년새 광주·전남 경찰 5명 기소 
446 2019-10-12
4922
  게임장에 수색영장 없이 들어가서 영상 촬영한 경... 
924 2019-10-10
4921
  ‘쇠락의 길’ 걷는 日파친코 산업…2만개 육박하던 점포수 9800개 급감 
581 2019-10-04
4920
  환경공단 창고에 쌓이는 ‘사행성 게임기’를 어떡하나 
554 2019-10-04
4919
  2019.10.02[등급취소/예정목록/4개품목] 
536 2019-10-04
4918
  등급분류 규정일부개정(안) 입안 예고 
485 2019-09-30
4917
  아케이드 게임물 정산기능 관련 등급분류 기준 ... 
557 2019-09-30
4916
  불법 사행성 게임기 5142대 압수…작년대비 9.6% ↑ 
431 2019-09-30
4915
  [단독] 현금 오가는데 '합법' 스포츠 베팅?…눈 감은 게임위 
435 2019-09-30
4914
  김경진 의원은 왜? ‘게임산업진흥법’을 발의했을까? 
405 2019-09-30
4913
  [게임위]게임물관리위원회 “불법게임장 단속 강... 
518 2019-09-30
4912
  불법 게임장 운영한 바지사장·실 업주 등 2명 구속 
488 2019-09-24
4911
  불법 게입장 업주 들에게 단속정보 흘리고 금품 받은 경찰관 중형 구형 
403 2019-09-24
4910
  “아케이드 게임 비중 10%로 끌어올려야… 
379 2019-09-24
4909
  2019.09.18[등급취소예정목록/3개품목] 
493 2019-09-20
4908
  [해외 게임현장을 가다]<3>[르포]222조원 '日파친코' 규제 속 문화산업…환... 
519 2019-09-16
4907
  2019.09.05[등급취소예정목록/5개품목] 
655 2019-09-06
4906
  유흥비 마련 위해 게임장 침입…현금 훔친 30대 붙잡혀 
582 2019-09-03
4905
  불법 게임장에 단속정보 제공 경찰관 파면 
609 2019-08-27
4904
  2019.08.21[등급취소예정목록/3개품목] 
675 2019-08-21

[1][2][3][4][5][6] 7 [8][9][10]..[253]




개인정보취급방침 SSL보안서버작동중